[리뷰]당신의 HOME은? HOME전시

당신의 HOME은 어떤 의미인가요?
 

후지 필름 X 갤러리 [HOME] 전시 리뷰 


-


집은 한문으로 표현하면 家(집 가) 자를 씁니다. 
宀(면) + 豕(돼지 시) 이 두 단어가 모여서 '집'이라는 글자로 만들어진 거죠. 
<지붕 아래 돼지> 
중국에선 지금도 돼지가 복의 상징이고 가정을 지키는 동물의 상징입니다. 
이 단어의 어원에서 볼 수 있듯 집은 무언가로부터 나를 지키고 어떤 구성요소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HOME] 전시 중에서



자취했을 때 집은 '잠자는 공간'에 더 가까웠다. 일 끝나면 잠들기 바빴고, 계약 기간이 정해져 있어서 꾸미고 싶은 욕구도 없었다. 지금은 아니다. 짧게 지내라도 좀 더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려고 한다. 퇴근하고 집 가는 길에 예쁜 식물을 보면 구매하고, 살면서 필요한 물건을 구매하는 것처럼. 


[당신은 어떤 공간에 살고 있나요?] 주제로 브런치에 연재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내가 어떤 사람이고, 어떤 분야에 관심 있는지, 어떤 취향을 가졌는지에 따라 방에 있는 물건과 분위기가 달라진다. 그 전엔 빈 공간에서 살았다면 지금은 생기 있는 집에서 살고 싶고, 내 공간에 있는 물건으로 내 취향을 알아보고자 글 쓰기 시작했다. 


그래서일까. 후지필름 X 갤러리 [HOME] 전시 포스터를 보자마자 흥미로웠다. 후지필름은 [HOME]을 주제로 국제 자유 보도사진가 그룹 매그넘 포토스의 사진가와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16명의 사진가는 미러리스 카메라 GFX 50S를 사용하지만 사진가 시각에 따라 HOME을 다르게 해석한 결과물을 볼 수 있다. 프로젝트 사진은 부산에서만 감상할 수 있고, 서울에선 한국에서 HOME의 의미와 프로젝트 영상을 볼 수 있다. 



"사진은 사람들의 삶에 들어가 돌아다닐 수 있는 허가증 같은 것입니다."


서울 전시공간은 작지만 [HOME]에 대한 여러 인사이트를 볼 수 있으며, HOME 사진집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진집까지 볼 수 있다. 벽에 붙어 있는 여러 메시지도 공감되고, 16명 사진가의 HOME 다큐멘터리도 인상 깊었다. 작가마다 다른 HOME의 관점을 보니 마치 당신의 집은 어떤 의미인지 묻는 것 같았다. 


나한테 집은 돌아올 공간의 개념이 크다. 일을 마치고 쉴 수 있는 공간, 긴 여행을 마치고 돌아 올 공간. 그래서 침실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방 대부분이 자는 공간으로 쓰인다. 아침에 눈 떴을 때 따가운 햇빛을 막아줄 커튼, 내 숙면을 책임질 스르르 베개, 발 베개, 안고 자는 베개, 마약 매트리스, 머리맡 가습기까지. 온통 최적의 숙면을 위한 소품들이다. 그만큼 집에 왔을 때 기분 좋은 공간이 되길 바랐다. 일 마치고 집에 가자마자 맥주 마시고 스르르 잠들 수 있도록. 


예전에 살던 공간을 생각해보면 바닥에 달랑 이불만 있었다. 취향이랄 것도 없었다. 지금은 좋아하는 일러스트 작가의 포스터가 붙여져 있고, 쌈채소 키우며 늘 고기 먹을 생각에 들떠 있고, 좋아하는 가수 음악을 들으며 책을 본다. 내 공간에 내 삶이 스며들어 있다. 



"우리 집 앞에 뭐가 있었지?"


벽에 붙어 있던 저 문구가 자연스럽게 옛 시절을 떠올리게 했다. 우리 집 앞에는 작은 화단이 있었고, 뒷마당도 있었다. 엄마는 뒷마당에서 보자기와 가위, 동그란 바구니를 가지고 내 긴 머리카락을 잘라주곤 했다. 어릴 적 사진을 보면 뒷마당에 돗자리 깔고 장난감 가지고 놀았으며, 동생과 젤리를 나눠 먹는 사진도 있다. 기억나지 않지만 사진만 보면 활기찬 집이었던 것 같다. 집 안이든 마당이든 모든 곳이 나의 놀이터였고 호기심을 풀어내기에 충분했던 곳. 


친구 집에 놀러 가는 것도 좋아했다. 벽에 친구가 좋아하는 가수 브로마이드가 붙여 있고, 귀여운 인형 진열장이 있고, 꽃무늬 예쁜 이불이 있는 등 집마다 다른 물건이 있었다. 나와는 다른 관심사를 볼 때마다 호기심이 생겼고, 엄마한테 이불이나 인형을 사달라고 조르곤 했다. 기억을 더듬어보면 집마다 다른 향이 났다. 당연하지만. 친구 어머니가 만들어주신 음식 냄새, 섬유유연제 향, 분리수거를 하지 않아 시큼한 냄새까지. 집에 누가 살고 어떻게 사는지에 따라 다른 향이 나는 것 같다. 



집에 어떤 물건을 구매하는지에 따라 1인 가구인지 4인 가구인지 알 수 있다. 작은 밥솥 VS 4인용 밥솥, 가벼운 장바구니 VS 무거운 장바구니. 그리고 요즘은 "부모님과 함께 사세요?" 보다 "혼자 사세요?" "월세는 얼마나 해요?"라는 질문을 더 많이 주고받는 것 같다. 워라벨, 소확행 등 행복을 추구하는 삶의 개념이 중요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아이를 갖지 않는 사람도 많아졌다. 아이를 잘 키워 낼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과 아이를 키우면서 포기해야 하는 삶을 고려하게 되니까. 물론 아이가 주는 행복도 있지만.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만 봐도 북적북적하고 반찬 하나 만들면 옆 집, 앞 집, 뒷 집까지 다 나눌 정도로 친해 보인다. 지금은 옆집에 누가 사는 지도 잘 모르지만. 예전에 아파트에 살 때 너무 자주 보는 아저씨가 있었다. 나도 모르게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고, 아저씨는 "나 알아? 왜 인사해?"라고 물어서 당황했던 적이 있다. 아파트 앞 신호등에서 엄마 친구분인 줄 알고 인사한 적도 있고. 집에 대해 생각하는데 삶까지 생각하게 된다. 그만큼 집은 살아가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세계적으로 가족에 대한 관념이 강한 나라들이 있다. 

러시아, 중국, 한국, 이탈리아, 멕시코가 대표적인 나라들이다. 

이중 한국은 재미난 언어체계를 가지고 있다. 

전 국민 가족화인데, 식당을 가면 이모와 삼촌을 찾고, 회사에선 가족같이 지낼 직원을 찾는다.


-[HOME] 전시 중에서 



"한국의 아파트는 주거의 개념보다 재산의 개념이 강하다."

 

엄마가 늘 하는 말이 있다. "지금 살고 있는 집 말고 저 건너편 아파트만 샀어도, 집 값이 많이 올랐을 텐데" 이 말을 자주 들어서인지 벽에 붙어 있는 여러 문구들이 공감됐다. 지금은 집에 대한 가치가 많이 달라지고 있지만 예전엔 살고 있는 공간보다는 재산의 개념이 컸으니. 어른들의 대화를 듣다 보면 어디 사냐고 물어보는 동시에 그 집 시세는 어떤지에 대한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이 장소가 나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그저 단순하게 이해하려고 했습니다."


16명이 말하는 HOME은 결국 가족과 함께 하고, 추억이 있고, 앞으로 지낼 공간이라 말한다. 작가들은 꾸미려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사진을 통해 보여주려 했다. 어떤 취향, 어떤 삶, 어떤 가치를 갖고 사는지에 따라 사진 속 분위기가 달랐다. 집에 가면 우리 집의 분위기는 어떤지 살펴봐야지.


"당신의 HOME은 어떤 의미인가요?"


전시 ★★★☆☆


서울 후지 필름 X 갤러리 / 부산 고은 사진미술관

전시기간 : 2019년 3월 8일 ~ 2019년 5월 8일 



뭐든지 처음엔, 일품상회

상호 :  일품상회  |  대표 : 고정욱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동 203-17, 2층

사업자등록번호 : 470-42-00553 통신판매신고번호: 2018-서울종로-1045

문의 : daymedis.korea@gmail.com
입금계좌 : 농협은행 352-1202-3630-13

고객 센터

전화 문의 (1588-1634)

운영시간 : 10:00 ~ 18:00

점심시간 : 12:00~13:00 , 주말/공휴일은 제외